• infomaster

'신경질환 신약 연구' 셀티움, 첫 VC 투자금 55억 확보

최종 수정일: 5월 23일

‘대교인베·한국벤처투자·SL인베’ 참여, 샤르코마리투스병 치료제 비임상 탄력 박동우 기자

2021-12-15 08:14:04 ​ 신경질환 신약을 연구하는 기업인 셀티움이 설립 이래 처음으로 벤처캐피탈의 투자금을 확보했다. 대교인베스트먼트, 한국벤처투자, SL인베스트먼트 등이 클럽딜에 참여해 55억원을 납입했다. 실탄 확보에 힘입어 샤르코마리투스병 치료제의 비임상을 추진하는 데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. ​ 9일 벤처캐피탈업계에 따르면 바이오 스타트업인 셀티움이 첫 외부 투자금을 조달했다. 회사가 55억원 규모로 발행한 전환우선주(CPS)를 모험자본 운용사들이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. 대교인베스트먼트를 포함해 한국벤처투자, SL인베스트먼트, 고려대학교기술지주, 전북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, 신한캐피탈 등이 재무적 투자자(FI)로 나섰다. ​ 대교인베스트먼트는 ‘DKI Growing Star 5호 투자조합’을 활용해 15억원을 납입했다. 창업진흥원과 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‘예비 창업 패키지 사업’의 멘토로 김범준 대교인베스트먼트 이사가 참여하면서 셀티움과 클럽딜의 물꼬를 튼 것으로 알려졌다. ​ 대교인베스트먼트의 베팅에 발맞춰 한국벤처투자의 ‘하이테크 기술개발 사업화 펀드’도 15억원을 투입했다. 벤처캐피탈이 자금을 납입한 업체를 선별해 동일한 금액을 매칭 지원하는 비히클(vehicle)이다. R&D 영역에만 실탄을 써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. ​ SL인베스트먼트는 ‘에스엘아이 넥스트 이노베이션 펀드’에서 10억원을 투입했다. 고려대학교기술지주와 전북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가 함께 운용하는 ‘미래 ESV 개인투자조합 제1호’ 역시 10억원을 집행했다. 신한캐피탈은 본계정 자금 5억원을 지원했다. ​ 2020년에 출범한 셀티움의 기틀을 잡은 주역은 김성수 대표다. 김 대표는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 의과대학 연구교수를 지내면서 유전자치료제 연구에 매진했다. 그는 대학원 시절 은사들이 설립한 디스암테라퓨틱스(Disarm Therapeutics)가 다국적 제약사 릴리(Lilly)에 인수되는 과정을 곁에서 지켜보며 창업할 결심을 굳혔다. ​ 그동안 샤르코마리투스병, 말초신경질환을 겨냥해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. 샤르코마리투스병은 근육이 위축되면서 손발의 모양이 달라지고 힘이 약해지는 희귀유전질환이다. 말초신경질환은 온몸에 퍼진 말초신경계가 손상돼 발생하는 만큼 △감각 이상 △손발의 저림 △균형 장애 등 다양한 증상이 드러난다. ​ 셀티움은 말초신경 조직(오가노이드)을 배양한 뒤 고속 대량 스크리닝(HTS) 플랫폼을 토대로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경쟁력을 갖췄다. 지금까지 샤르코마리투스병을 타깃으로 수천종의 약물 테스트를 실시했다. 다양한 신경질환에 대해 수십만개의 약물 데이터베이스(DB)를 구축해 실험을 수행하지 않고도 효능과 독성을 검증하는 중장기 목표를 설정했다. ​ 이번에 딜(Deal)을 검토한 김범준 대교인베스트먼트 이사는 “한 차례에 수천개의 물질 약효를 검증할 수 있는 HTS 플랫폼 기술은 샤르코마리투스병의 신약 개발 속도와 효율을 증진하는 데 기여할 것”이라며 “대규모 약물 라이브러리를 탐색하는 데 인적·시간적 부담이 미미하기 때문에 항암제성 말초신경질환, 근위축성측삭경화증 등으로 파이프라인을 확장할 가능성도 뚜렷하다”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. ​ 자금 조달에 힘입어 셀티움은 샤르코마리투스병 신약 후보물질의 비임상 시험을 추진하는 데 가속도를 낸다. 실험용 동물을 연구하는 시설을 구축하고 시험관 내(in vitro) 실험을 준비한다. 아데노 부속 바이러스를 말초신경 전달체로 활용하는 유전자 치료제 개발도 염두에 뒀다. ​ 김 대표는 “2025년까지 샤르코마리투스병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 2상에 진입하는 로드맵을 수립했다”며 “벤처캐피탈업계의 재무적 지원을 계기로 마일스톤 달성을 촉진하는 데 탄력이 붙게 됐다”고 밝혔다. ​ < 저작권자 ⓒ 자본시장 미디어 ‘thebell’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>

더벨 해당 기사 링크

조회수 105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주식회사 셀티움은 '중소벤처기업부'에서 주관하는 "2022년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 시장확대형"에 선정되어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으며, 고속대량 약물스크리닝 플랫폼을 활용하여 샤르코-마리-투스병 치료제 발굴에 대한 연구를 수행합니다.

주식회사 셀티움은 '과학기술정보통신부'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내 유전체변형생물체 연구시설에 대한 설치·운영에 관한 신고를 확인 받았습니다. 「유전자변형생물체의 국가간 이동 등에 관한 법률」 제22조제1항(제22조제2항, 제22조제3항), 같은 법 시행령 제23조제4항(제23조제6항, 제23조 의2제2항, 제23조의2제6항, 제23조의3제2항) 및 같은 법 시행

주식회사 셀티움은 기업부설연구소내 동물사육관리 및 동물실험 시설을 구축하고,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으로부터 [실험동물에 관한 법률] 제8조제1항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4조에 따라 동물실험시설로 등록을 완료하였습니다.